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2021년 9월 13일

깐깐한 시어머니와 공손한 며느리

1568 읽음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

매사에 깐깐하고 냉철하기로 소문난 어느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들였습니다. 며느리는 시어머니와 정반대로 털털하고 덤벙대는 성격이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이제 그 집 며느리는 호시절 다 갔다”고 수군거리며 며느리가 시어머니 밑에서 오래 버티지 못할 거라 생각했습니다.

주위 사람들의 예상대로, 시어머니는 며느리를 초반에 길들이기 위해 시집살이를 호되게 시켰습니다. 작은 실수에 불호령을 내리기도 하고, ‘친정에서 그런 것도 안 배워 왔느냐’며 생트집을 잡기도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며느리는 “제가 조신하지 못해서 실수를 많이 해요. 꼼꼼하고 세심하신 어머님을 만나 정말 다행이에요”, “친정에서 배웠다고 해도 시집와서 어머니께 배우는 것이 더 많아요. 제대로 못 하는 것이 있으면 계속 꾸짖으시고 가르쳐주세요” 하며 공손히 응대했습니다.

매번 겸손한 자세로 자신을 낮추는 며느리에게, 시어머니는 얼마 못 가 “앞으로 집안일은 네가 알아서 해라”며 곳간 열쇠를 맡겼습니다. 곳간 열쇠를 물려받은 며느리는 작은 일도 시어머니께 여쭈어가며 세심하게 집안일을 이끌어갔습니다. 깐깐하고 냉철해 주위 사람들이 어려워하던 시어머니도 점점 덕스럽게 변해갔습니다.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