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믿는 자에게는

마가복음 9장 14~29절

1863 읽음

예수님의 제자들이 귀신 들린 아이를 고치려 하나 여의치 않다. 이 일로 서기관들과 변론이 일어나던 중, 제자들이 예수님을 발견하고 그쪽으로 달려간다. 무리도 예수님 주변으로 모여든다.

“너희가 무엇을 가지고 저희와 변론하느냐?”

그때 한 사람이 앞으로 나온다.

“선생님, 귀신 들린 제 아들을 선생님께 데려왔습니다.”

아이는 어릴 때부터 한번 발작을 일으키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불이나 물에 뛰어들어 목숨이 위태로웠던 적이 많았다. 아이의 아버지는 제자들에게 귀신을 내쫓아달라고 청했으나 아이의 상태가 달라지지 않자 예수님께 간곡히 매달린다.

“무엇을 하실 수 있거든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고 도와주옵소서.”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는 능치 못할 일이 없느니라.”

예수님의 말씀에, 놀란 그가 소리 질러 외친다.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는 것을 도와주소서.”

예수님께서 곧 아이 몸속의 귀신을 쫓아내시고 죽은 듯 누워 있는 아이의 손을 잡아 일으키신다. 아이가 멀쩡하게 일어선다.

‘무엇을 하실 수 있거든’은 불가능을 염두에 둔 말이다. 아이의 아버지는 어느 정도 믿음이 있었기에 예수님을 찾아왔지만, 무심결에 반신반의하는 속마음을 드러내고 말았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야 자신이 두 마음을 갖고 있다는 것을 깨달은 그는 즉시 자신의 부족한 믿음을 채워달라는 도움부터 구했다. 그가 바라는 일은 지체 없이 이루어졌다.

간절히 원하는 일이 있다면 하나님께서 그 일을 이루어주실 줄 믿는 마음이 우선이다. 걱정과 근심에 싸여 참된 믿음을 갖기가 어렵다면 그 또한 하나님께 도움을 구할 일이다. 솔직하게 신앙을 고백하고 확실하게 믿음을 갖자. 믿는 자에게는 능치 못할 일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