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2019년 10월 9일

헌혈을 하는 이유

한국 서울, 박민지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

고등학생이 되기 전,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습니다. 바로 헌혈입니다. 헌혈하고 나서 받는 기념품도 탐나고, 헌혈 한 번에 무려 4시간이나 봉사 시간을 인정해준다는 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헌혈이 가능한 나이가 된 후 본격적으로 헌혈에 참여했습니다. 덕분에 5회 이상 헌혈한 사람에게 준다는 ‘헌혈 히어로즈’의 명예를 고등학생 때 얻었습니다. 그때까지도 내 피가 생명을 살린다는 인식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하나님의 교회에서 ‘유월절사랑 생명사랑 헌혈릴레이’ 행사가 열렸습니다.

헌혈행사가 있다는 말에 별생각 없이 교회로 갔습니다. 참가자가 많다 보니 문진표 작성 후 기본 검사를 위해 기다리는 시간이 제법 길었습니다.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그간 교회에서 실시했던 헌혈릴레이에 대한 소개와, 행사에 참여했던 식구들의 인터뷰 내용이 담긴 영상물을 시청했습니다.

“좋은 피를 주려고 잘 먹고 왔어요”라며 활짝 웃는 식구를 보면서 여러 번 헌혈에 참여했지만 나는 한 번도 남에게 좋은 피를 줘야겠다고 마음먹은 적이 없었다는 사실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화면에서는 혈액원 관계자의 인터뷰가 이어졌습니다. “헌혈자 한 사람의 피가 세 사람의 생명을 살립니다. 1년 중 혈액이 가장 부족한 시기에 매년 하나님의 교회에서 헌혈봉사를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헌혈로 소중한 생명을 살린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헌혈의 참 의미와 가치는 생각지 못하고 기념품에만 관심을 가졌던 저에게는 그 말이 무척 특별하게 들렸습니다.

아무리 그림을 잘 그리는 화가라도 물감이 없으면 그림을 그릴 수 없습니다. 요리를 잘하는 요리사도 식재료가 없으면 음식을 만들 수 없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뛰어난 의술을 가진 의사라 해도 혈액이 없으면 큰 수술은 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의학도 배우지 않았고 수술을 집도한 경험도 없는 제가 잠깐의 수고로 3명의 목숨을 구하는 일에 도움을 줄 수 있다니, 이보다 좋은 봉사가 있을까요.

헌혈의 가치를 깨달은 이후로는 생명을 살리는 봉사에 올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매년 헌혈을 통해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하나님의 교회가 자랑스럽습니다.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