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아이를 타국에 보내며

한국 여수, 마은희

2475 읽음

얼마 전,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가 교육청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외국으로 역사 탐방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딸아이는 난생처음으로 비행기를 탈 기회를 얻었지요.

출발하는 날, 새벽에 남편이 딸아이를 공항까지 데려다주고 왔습니다. 그런데 비행기가 출발할 시간이 다 되어 담당 선생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지은이가 배가 아프다고 하는데 왜 그럴까요?”

딸아이는 긴장하면 복통을 호소하곤 하는데, 아이와 통화해보니 그날도 긴장한 탓에 배가 아픈 것이었습니다. 달리 해결할 도리가 없어, 일단 딸아이에게 식사를 거르고 비행기에 탑승하라고 한 뒤 전화를 끊었습니다. 아이가 아픈데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게 너무 마음 아팠습니다. 그렇게 통화한 이후로는 저녁까지 아무 연락이 없었습니다.

저녁에 퇴근한 남편에게 이 사실을 이야기했더니, 새벽에 공항으로 가는 길에 아이가 그러더랍니다. 안 가면 안 되느냐고요. 그 말을 듣고 가슴이 찢어지는 듯했습니다. 견문을 넓히고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는 하지만 아직 어린 아이를 너무 먼 타국까지 보낸 건 아닌지, 함께 간 아이들이 같은 학교 친구들이 아니라서 적응을 잘할 수 있을지…. 이런저런 걱정에 마음이 놓이지 않았습니다.

아이는 그날 일정을 마치고서야 연락을 해왔습니다. 배 아픈 게 나아졌다는 아이의 목소리엔 처음 접하는 것들에 대한 설렘과 기대가 가득 묻어났습니다. 그제야 저도 한시름 놓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일로 하늘 아버지 어머니의 사랑을 가슴 깊이 느꼈습니다. 딸아이 한 명을 타국에 보내는 일도 이렇게 애가 타고 마음이 쓰이는데, 수많은 자녀를 멀고 먼 이 땅에 떠나보내실 때 하늘 아버지 어머니의 마음은 어떠셨을까요. 그 애끊는 사랑으로 이 땅에 오신 하늘 부모님께 진정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