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2019년 3월 5일

어머니 교훈 중 첫 번째 교훈

“하나님께서 늘 사랑을 주신 것처럼 주는 사랑이 받는 사랑보다 더 복이 있습니다.”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

하나님은 한순간도 우리를 사랑하지 않으셨던 적이 없습니다. 우리가 하늘나라 천사였을 때에도 항상 우리를 아끼시며 사랑으로 대해주셨고, 우리가 하늘에서 패역한 죄를 저지르고 이 땅에 쫓겨 내려왔을 때조차도 그 죄를 사해주시기 위해 우리 대신 십자가에 못 박히심으로 그 사랑을 증명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도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죄인들의 땅에 거하시며 우리를 보살펴주고 계십니다.

이처럼 우리에게 늘 사랑을 주신 하나님께서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는 가르침을 주셨습니다(요 13:34). 우리가 하나님께 사랑을 받은 것처럼, 우리도 다른 이들에게 사랑을 나누어주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더 복이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범사에 너희에게 모본을 보였노니 … 주 예수의 친히 말씀하신 바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 하심을 기억하여야 할지니라행 20:35

누군가에게 사랑을 주는 일은 사랑을 받는 일보다 어렵고 힘듭니다. 사랑을 베풀 때는 상대의 입장을 헤아리고 상대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채워주기 위한 노력과 희생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주는 사랑이 더 복이 있다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뜻을 받들어 주위의 모든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나눠주어야 하겠습니다. 상대가 나를 알아주고 나에게 사랑을 주기만을 기다리기보다 내가 먼저 상대에게 다가가고 관심을 가지며 사랑해 준다면, 하나님께서는 주는 사랑을 실천하는 우리의 모습을 기뻐하시며 큰 축복을 허락해주실 것입니다.

생각할 문제
어머니 교훈 중 첫 번째 교훈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 봅시다.
FacebookTwitterEmailLineKakaoS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