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V.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외할머니의 마음을 헤아려준 조카

한국 창원, 이순옥

1023 읽음

저에게는 아주아주 이쁜 조카가 있습니다. 조카는 외할머니를 정말 살뜰하게 챙깁니다. 외할머니가 좋아하는 과자나 고구마, 감자, 귤 등을 수시로 보내드리고, 맛있는 것 사서 드시라고 일 년에 세 번씩 용돈도 꼬박꼬박 부칩니다.

이런 조카가 작년에 매우 힘든 일을 겪었습니다. 조카는 결혼한 지 오래되어도 아기가 없어 마음고생하다가 겨우 아이를 갖게 되었는데, 출산 바로 직전에 그만 아기를 하늘로 떠나보내고 만 것입니다. 그 소식을 들은 저는 슬퍼할 겨를도 없이 조카가 있는 병원으로 갔습니다. 조카는 열 달 동안 배 속에 있는 아기를 금이야 옥이야 기르면서 건강하게 만날 날만 기다렸다며 마음 아파했습니다.

“이모. 난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내 딸이 이렇게 보고 싶은데, 외할머니는 우리 엄마가 얼마나 보고 싶을까.”

조카의 엄마는 제 여동생입니다. 사실, 친정엄마와 저는 동생과 오랫동안 연락이 끊어진 채로 지냈습니다. 동생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저와 엄마를 오해하고 외면했기 때문입니다. 조카는 엄마가 병원에 오면 설득해서 이참에 외할머니와 이모를 만날 수 있도록 중간 역할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조카의 배려로 엄마와 저는 동생을 만났습니다. 동생이 어떤 감정일지 몰라 조심스러웠지만, 얼굴을 본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부디 동생의 마음이 완전히 풀리는 날이 속히 오기를 바랍니다.

그 후, 조카는 어렵사리 쌍둥이 딸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시련을 잘 이겨낸 조카가 대견스럽습니다. 그렇게 힘든 일을 겪으면서 외할머니의 마음을 헤아려준 조카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건강하게 태어난 아기들과 함께 조카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쁜 조카야, 많이많이 사랑해. 네가 자랑스럽단다.